배우 설경구(왼쪽부터), 변성현 감독, 배우 이선균이 22일 열린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설경구(왼쪽부터), 변성현 감독, 배우 이선균이 22일 열린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킹메이커'의 변성현 감독이 설경구, 이선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22일 영화 '킹메이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변성현 감독과 배우 설경구, 이선균이 참석했다. 설경구는 소신과 열정을 가진 정치인 김운범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그와 함께 했던 선거 전략가 서창대로 분했다. 극 중 두 사람은 뜻을 이루는 방법에 차이가 있어 부딪히게 되면서 갈등을 겪게 된다.

변성현 감독은 "'옳은 목적을 위해서 옳지 않은 수단은 정당한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 1960~70년대 정치판을 배경으로 했지만 이 질문은 현재에도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신념이 다른 두 사람이 함께하는 여정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영화 기획 계기를 밝혔다.

변성현 감독은 "'불한당'을 찍기 전에 써놨던 시나리오였다. 설경구 선배가 이 역할을 부담스러워했다. 설경구 선배는 창대 역할이 오히려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겠다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선배님이 가진 에너지가 필요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선균 캐스팅 계기에 대해서는 "창대 역할에 고민이 많았다. 어느 날 경구 선배가 전화 와서 선균이 어떠냐고 하더라. 선균 선배가 답장이 없어서 노심초사하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저 역시 운명의 장면처럼 미용실에서 선균 선배님을 만났다. 선균 선배님이 책 잘 읽었다고 하시길래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설경구는 역시 "모 시상식에서 전혜진(이선균 아내)을 만난 적 있어서 물어봤다. '바빠서 아직 못 읽어봤을 텐데 할 걸?' 그러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2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