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유체이탈자' 언론시사회가 15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렸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유체이탈자' 언론시사회가 15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렸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박용우가 영화 '유체이탈자'에서 빌런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유체이탈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윤재근 감독과 배우 윤계상, 박용우, 임지연, 박지환이 참석했다.

윤계상은 기억을 잃은 자신의 흔적을 추적하는 국가정보요원 에이스 강이안 역을 맡았다. 박용우는 강이안을 쫓는 국가정보요원 박실장으로 분했다. 임지연은 국가정뵤요원에게 쫓기면서 그들보다 먼저 강이안을 찾고자 하는 여자 문진아를 연기했다. 박지환은 강이안의 조력자인 노숙자 역을 맡았다.

박용우는 "저는 요즘 빌런 캐릭터에 흥미를 느끼고 있다. 사람의 연약함을 표현할 수 있는 데 특화된 역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분노, 질투, 집착 등 어두운 감정은 연약함에서 비롯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자기가 뭔가 갖지 못하고 연약해서 두렵고, 그 감정들이 극대화되면 븐노와 공포, 폭력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비롯해 모든 분들이 연약한 부분이 있다. 평상시에는 부끄럽기도 하고 치부가 드러나는 것 같기도 해서 드러내지 못한다. 그런 면에서 빌런 캐릭터를 좋아한다. 본질적인 부분을 고민하며 이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전했다. 또한 "마음이 병든 캐릭터, 빌런 캐릭터를 더 연기하고 싶다. 그런 걸 통해 좀 더 우리는 건강해질 수 있다"며 연기에 의욕을 보였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 오는 24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