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터널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블 영화 '이터널스'가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이터널스'는 지난 5일 2600개 스크린에서 22만 654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70만 2382명.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 등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더했지만 개봉 이후 '기대에 못 미친다'는 반응과 함께 혹평을 받았다. 그러나 마블 영화에 대한 국내 관객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초반 흥행력은 막강하다. 이번주 100만 돌파도 가능해 보인다.

2위는 '듄'이다. 이날 635개 스크린에서 2만 6669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관객수는 89만 9872명을 기록했다.

'베놈2: 렛 데어 비 카니지'가 3위를 지켰다. 743개 스크린에서 1만 579명의 관객을 모았다. 누적관객수는 204만 971명이다.

뒤이어 '고장난 론' '세버그' '기적' '동백' '아네트'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