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배우 장혁이 영화 '강릉'에서 유오성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15일 영화 '강릉'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윤영빈 감독과 배우 유오성, 장혁, 박성근, 오대환, 이채영이 참석했다.

유오성은 평화와 의리를 중요시하는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김길석 역을 맡았다. 장혁은 강릉 최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이민석으로 분했다. 박성근은 길석의 친구이자 민석을 쫓는 형사 조방현을 연기했다. 오대환은 길석의 곁을 지키는 오른팔 김형근으로 분했다. 이채영은 채무로 인해 이민석과 복잡하게 얽혀 있는 남궁은선 역을 맡았다.

장혁은 “빌런 역할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또 하나는 유오성 형님과 스크린에서 연기할 수 있다는 게 좋았다. 강릉의 바다를 바라보며 생각하는 캐릭터가 몽환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스크린 통해서 관객들을 만나게 됐는데 빌런의 느낌을 다르게 해석해서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이 시나리오의 캐릭터는 직선적으로 무언가를 물어보지 않는다. 계속해서 ‘당신은 어떠냐’고 체크한다. 직선적인 빌런은 아니었다”고 귀띔했다.

장혁과 유오성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유오성은 “다시 만났을 때 호흡은 걱정 없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장혁 역시 “호흡 잘했다”고 화답했다. 장혁은 “유오성 형님이 캐릭터에 있어서는 특화돼 있는 분이지 않나. 그런 부분에 있어서 배울 수 있는 게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전했다. 호흡을 얼만큼 기대해도 되냐는 물음에 장혁은 “인공호흡”이라는 재치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안겼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1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