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배우 류승룡이 자신의 MBTI가 ENFJ(정의로운 사회운동가)라고 밝혔다.

12일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조은지 감독과 배우 류승룡, 오나라,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이 참석했다.

'장르만 로맨스' 배우 조은지가 첫 장편영화 감독으로 출사표를 던진 작품. 류승룡은 7년째 개점휴업 중인 베스트셀러 작가 현 역을 맡았다. 오나라는 현의 전 부인 미애로 분했다. 미애와 비밀연애 중인 순모 역에는 김희원이 발탁됐다. 이유영은 현의 이웃사촌 정원을, 성유빈은 미애의 사춘기 아들 성경으로 분했다.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슬럼프에 빠져 천재 작가 현의 작품을 보게 된 후 마음이 들진 않지만 공동 집필을 하자고 제안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무진성과의 케미를 기대해도 되냐는 물음에 “무지 기대해도 된다”는 센스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놀라는 장면이 있는데 촬영하다 보면 정말로 화들짝 놀라곤 한다. 준비를 많이 해왔더라”며 무진성을 치켜세웠다.

무진성은 “선배님과 촬영할 때 무진장 많이 긴장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케미는 선배님이 잘 이끌어주신 덕분에 잘 나왔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류승룡은 자신의 실제 MBTI 유형이 ENFJ(정의로운 사회운동가)라고 밝혔다. 류승룡은 “J와 P의 차이점을 찾아봤다. 저는 계획을 세우고 움직이는 스타일인데 제가 그렇다”고 전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