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배우 김현주가 장르에 개의치 않고 연기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

김현주가 연기한 민혜진 변호사는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 '화살촉'의 행태에 맞서는 법무법인 소도의 변호사다.

김현주는 "이런 작업을 해본 게 거의 전무해서 이런 걸 해볼 수 있다는 게 결정의 가장 큰 요인이었다. 새진리회와 맞설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인간들이 사는 세계를 인간다움으로 지키고자 하는 역할이다. 유아인 얘기를 들으면서 앉아있는데 기분 좋은 바람이 불어서 더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현주는 "저는 여기 있는 배우들과 이번이 다 처음이었다. 언젠가 한 번 쯤 만날까, 막연히 기대했던 배우도 있었고 이 사람과는 전혀 연이 닿을 것 같지 않았던 배우도 있었다. 이런 연을 만든 감독님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완전 진심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인 씨와는 대립하는 캐릭터라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 더 호흡을 맞출 수 있다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에 유아인은 "집단 멜로 가능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현주는 영화 작업에 대해 "몇 번의 실패 후 마음을 닫았던 거 같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 앞으로도 계획을 세우고 있긴 하다"며 "영화, 드라마를 떠나 좋은 작품이 있다면 겁내지 않고 도전해야겠다고 최근들어 더 다짐하고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