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연상호 감독이 자신만의 배우 캐스팅 비결을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

영화제에서 관객들에게 작품의 첫선을 보인 연상호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오랜만에 오는 것 같다. 영화제라고 하면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게 부산국제영화제 분위기였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열렸는데 이렇게 관객들과 직접 만나게 되니 ‘내가 영화인이였지’ 생각 들었다. 기쁘고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 캐스팅 과정에 대해 “드래곤볼을 하나하나 모으는 느낌이었다. 제발 돼야하는데 싶었다. 마음을 졸였다. 미팅을 갈 때 어떻게 하면 내가 더 매력적으로 보일까 고민했다”며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