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일영화상] '콜' 전종서, 여우주연상 "연기 시작 때부터 꼭 해보고팠던 캐릭터"


영화 '콜'의 배우 전종서가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30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김정현 아나운서와 배우 이인혜가 진행을 맡았다.

전종서는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콜'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다. '콜'에서 제가 연기한 영숙은 연기를 처음 시작했었을 때부터 한번쯤 해보고 싶다고 소망하던 캐릭터였다. 그런 재밌는 캐릭터를 만날 수 있게 해준 '콜'의 이충현 감독님, 같이 호흡했던 박신혜 선배님, 또 그 외에 영화를 만들어지기까지 노고를 쏟아주셨던 스태프들, 그리고 '콜'을 사랑해준 관객과 대중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그렇게 재밌는 연기와 다양한 캐릭터로 찾아뵙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