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여빈./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전여빈./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전여빈이 오랜만에 마주한 팬들 앞에서 진솔한 이야기로 공감을 안겼다.

7일 부산시 중구 롯데시네마 대영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커뮤니티 비프 데이바이데이 '보고 또 보고 싶은 전여빈'이 열렸다. 전여빈의 데뷔 초기 작품 '최고의 감독' '망' '예술의 목적'을 상영한 이후 관객들과의 대화가 이어졌다.

전여빈은 "오늘 자리가 너무 두려웠다. 제겐 소중한 작품이지만, 관객들이 제 초반 작품을 보러 와 주실까 걱정했다. 두렵고 떨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여빈은 배우가 된 배경을 털어놨다. 그는 "어렸을 땐 좋은 의사가 되고 싶었다. 능력에 비해 턱 없이 높은 꿈이었다"라며 "좌절 하고 있을 때 영화가 위로가 됐다"라고 밝혔다.

전여빈은 "제가 가장 아끼고 사랑하는 게 영화라는 걸 알게 됐다. 이 세상에 태어나서 무얼 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을 때, 영화와 관련해 무언가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배우를 생각했던 게 아니라 구성원 중 한 명이 되고 싶었다"고 떠올렸다.

또 전여빈은 "대학가서 스태프도 해보고 연기도 했는데 제 자신이 자유로워지고 살아있다는 걸 느꼈다. 눈물 나도록 행복 했고, 진정 내 일이라고 생각해 평생 붙잡아야겠다고 마음 먹었다"라고 했다.
[BIFF] 전여빈, 의사 되려다 배우까지…존경하는 '인간 문소리' [종합]
전여빈은 "동덕여대 방송연예과 재학 시절 배움을 누리고자 대학로에서 진행하는 워크샵, 연극제, 작은 영화제 등에 모두 참석 했다. 사람들을 만나서 많은 걸 겪고 알고 싶어서다"라며 "단편 '최고의 감독' 이후 부산영화제에 가게 되면서 독립영화를 찍는 동료 작업자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함께 작업 하고 싶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빗물이 많아져 물길이 된 것 처럼 연기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라고 말했다.

전여빈이 세상에 알려진 건 영화 '죄 많은 소녀'를 통해서다. 2018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 커런츠상,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하며 그야말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전여빈은 이 작품을 통해 국내 유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었다.

전여빈은 '죄 많은 소녀' 출연 당시 절박한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김의석 감독님께 처음이자 마지막 장편 주연작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라며 "힘들었지만 그 힘듦이 배우가 되고 싶었던 제가 기꺼히 마주해야 할 고통이라고 생각했다. 찢어지고 찢겨져서 폭발해도 괜찮다는 생각으로 작업했다. 그것이 행복한 고통으로 이어졌다"고 털어놨다.
[BIFF] 전여빈, 의사 되려다 배우까지…존경하는 '인간 문소리' [종합]
특히 전여빈은 문소리를 향한 남다른 마음을 전했다. 그는 "배우가 아니라 '인간 문소리'는 정말 멋있다. 선배님에 대한 기억은 언제나 감동이다"라고 전했다. 전여빈은 "단 한 번도 선배님이 무서웠던 적이 없다. 2016년에 부산영화제에 처음 왔을 때도 정말 많이 챙겨주셨다. 제가 온전히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몇 박 몇 일을 옆에 데리고 다니셨다"라고 회상했다.

뿐만아니라 전여빈은 전날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송중기와 재회 한 것에 대해 "오랜만에 보니 너무 반갑더라"라며 "그런데 아쉬웠다. '팀 빈센조'끼리 사이가 너무 좋다. 코로나만 아니었으면 한바탕 신나게 놀텐데 아쉽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