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는 '영화의 전당' 주변./ 사진=텐아시아 조준원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는 '영화의 전당' 주변./ 사진=텐아시아 조준원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이하 부국제)가 오늘(6일) 개막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영화제 측은 오프라인 개최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오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지는 영화제 첫 날 아침은 비교적 조용했다.

오전 8시 30분 쯤 영화의 전당 비프힐 야외사거리에 위치한 매표소에는 티켓팅을 위한 관객들이 줄을 서고 있었다. 이른 시간이지만 10명 안팎의 사람들이 밝은 표정으로 축제를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BIFF]'오프라인 강행' 제26회 부국제, 한산한 개막날 아침
그러나 매표소 줄은 길지 않았다. 9시가 넘어선 시각에는 단 한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 아직 개막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예년보다 현저히 관심도가 낮은 모습이다.
[BIFF]'오프라인 강행' 제26회 부국제, 한산한 개막날 아침
오후 6시부터 개막식이 펼쳐진다. 이에 앞서 5시 쯤 부터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개막식 MC를 맡은 배우 송중기, 박소담을 비롯해 국내외 인기 배우들이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이에 스태프들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야외극장을 중심으로 많은 스태프들이 무대 및 조명, 의자 배치 등을 점검했다.
[BIFF]'오프라인 강행' 제26회 부국제, 한산한 개막날 아침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확진자수가 크게 줄 지 않은 상황에서 펼쳐진다. 이에 많은 배우, 영화관계자들이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이날 레드카펫 및 개막식 행사에 얼마나 많은 스타들이 자리하게 될 지 이목이 쏠린다.
[BIFF]'오프라인 강행' 제26회 부국제, 한산한 개막날 아침
오후 1시 30분부터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임상수 감독) 기자 시사가 열리며, 3시 30분부터 기자회견이 열린다. 이번 영화제의 첫 공식 행사다.
[BIFF]'오프라인 강행' 제26회 부국제, 한산한 개막날 아침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이야기다.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 '하녀' '돈의 맛' 등을 연출한 임상수 감독의 신작으로, 최민식, 박해일이 주연을 맡았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