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모가디슈'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가 올해 한국영화 최초로 200만 돌파를 예고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모가디슈'는 누적 관객수 171만 2265명을 동했다. 신작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보다 주말기간 약 2.7배 이상 관객수를 모으며,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또한 1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는 '모가디슈'는 이례적으로 입소문을 타고 토요일보다 일요일 관객수가 증가하는 흥행 기현상까지 보여줬다. 이처럼 제대로 흥행 탄력을 받은 '모가디슈'는 조만간 디즈니 '크루엘라'도 뛰어넘고 올해 한국영화 최초 200만 고지에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모가디슈'의 흥행 돌풍은 침체되어 있던 한국영화에 큰 힘을 실어줄 뿐만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및 도쿄 올림픽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관객과 영화의 힘으로 최악의 위기도 극복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관객들의 선진화된 방역 의식과 극장의 철저한 방역 시스템은 할리우드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팬데믹 시대 이래 가장 힘든 시기를 돌파해 나가고 있는 한국영화 '모가디슈'의 앞으로 흥행 기록들은 무려 1년 만의 기적 같은 행보가 될 것이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이야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