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가 3일 열린 영화 '귀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CGV
배우 김강우가 3일 열린 영화 '귀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CGV


배우 김강우가 영화 '귀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귀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심덕근 감독과 배우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그리고 스크린X 제작 총괄을 맡은 오윤동 CP가 참석했다.

김강우는 심령연구소 소장 도진 역을 맡았다. 김소혜는 호러 영상 공모전에 참여한 대학생팀의 리더 혜영을 연기했다. 이정형은 호러 영상 공모전에 참여한 대학생팀의 리포터 태훈으로 분했다. 홍진기는 호러 영상 공모전에 참여한 대학생팀에서 촬영을 맡은 원재를 연기했다.

김강우는 이번 영화로 호러물에 첫 도전했다. 그는 “공포영화를 늦게 하게 됐는데 보람도 있고 찍을 때는 힘들었지만 결과물을 보니 좋은 영화를 했다는 기쁜 마음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진 캐릭터에 대해서는 “심령연구소 소장이라는 직업은 주변에서 보기 힘들다. 어머니 때부터 내려오는 무당의 피를 거부하고 싶었던 인물인 것 같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운명처럼, 하지만 또 다른 형태의 직업을 택하게 됐다. 무당과는 또 다른 도시적인 느낌을 넣으면 좋겠다고 감독님이 요청했다. 좀 더 현대적 모습이 가미된 무속인의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촬영장으로 폐수련원에 대해서는 “비주얼적으로는 우리가 딱 원했던 곳이었다. 하지만 촬영 측면에서는 전기도 들어오지 않고 수도도 들어오지 않아 어려운 면이 있었다. 한겨울에 촬영했는데 밖보다 건물 안이 더 추웠다. 우리는 해바라기처럼 쉬는 시간에 나와서 햇볕을 쬐곤 했다. 냉한 기운이 있었던 곳이었다”고 전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공포 영화.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