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
디즈니랜드 어트랙션에서 영감 받은 작품
걸크러쉬 여주인공·허무개그 즐기는 남주인공 '티키타카'
상상력 자극하는 환상적 이야기+경쾌한 액션
영화 '정글 크루즈'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정글 크루즈'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놀이동산의 후룸라이드를 타면서 급류를 만나기도 하고 우거진 숲을 지나기도 하는 기분은 짜릿하다. 배를 타며 맞는 바람은 시원하고 물벼락을 맞아도 즐겁기만 하다. 디즈니 신작 영화 '정글 크루즈'는 마치 후룸라이드를 타는 것처럼 유쾌하고 스릴 넘친다.

1900년대 초반, 여성이 바지를 입는 게 터부시됐던 보수적인 사회에서 식물 탐험가 릴리(에밀리 블런트)는 당당하게 바지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진취적인 여성이다. 릴리는 아마존에 전설의 치유 나무 '달의 눈물'이 있다고 믿지만 학회 고지식한 회원들은 릴리의 주장을 무시한다. 릴리는 동생 맥그리거(잭 화이트홀)와 함께 전설의 치유 나무를 찾아 아마존으로 향하고 정글 크루즈 '라 퀼라호'의 선장 프랭크(드웨인 존슨)를 만난다. 릴리와 그의 남동생, 그리고 프랭크는 우여곡절 끝에 라 퀼라호를 타고 함께 '달의 눈물'을 찾아 아마존 깊은 곳으로 모험을 시작한다.
영화 '정글 크루즈'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정글 크루즈'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정글 크루즈'는 1955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디즈니랜드가 문을 열었을 때부터 운영한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작품이다. 영화는 마치 신비로운 아마존 한가운데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한다. 돌고래, 피라냐, 재규어 등 야생 동물들과 이름도 알기 어려운 경이로운 식물들, 그리고 원주민들까지 아마존의 모습이 스크린에 생생하게 재현됐다. 미지의 대자연 속에서 벌어지는 환상적인 모험과 경쾌한 액션은 눈을 번뜩이게 하고 호기심을 자극한다.

명석한 두뇌와 걸크러쉬 매력을 자랑하는 릴리, 한 덩치하지만 허무개그를 즐기는 유쾌함을 갖춘 프랭크, 두 캐릭터의 티키타카가 좋다. 릴리가 행동파라면 프랭크는 전략가다. 거침없는 릴리와 귀여운 프랭크였다가 어떨 때는 사랑스러운 릴리와 카리스마 있는 프랭크가 된다. 영화는 남녀 캐릭터의 경계를 두지 않는다.

디즈니 영화는 클래식하지만 언제나 놀랍고 상상력을 일깨운다. 또한 희망과 행복을 선사한다. '정글 크루즈' 역시 무더위와 팬데믹에 지친 이들에게 에너지를 불어넣어줄 작품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