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칸 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사진출처=칸 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배우 이병헌이 제74회 칸 국제영화제의 문을 닫았다.

17일(현지시간) 오후 이병헌은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무대에 올랐다. 이날 이병헌은 노르웨이 영화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레나트 라인스베에게 여우주연상을 전달했다.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이병헌은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을 향해 프랑스어로 인사를 건넸다.

이어 이병헌은 영어로 "올해 영화제는 나에게 특별하다. 나의 친구들인 봉준호가 개막식에 있었고, 송강호는 심사위원"이라며 "또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와는 같은 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병헌의 위트 있는 발언에 2000석이 넘는 객석에서는 웃음소리와 함께 박수갈채가 쏟아져 나왔다. 이병헌이 언급한 리 위원장도 미소를 지으며 즐거워 했다.

이병헌은 레나트 라인스베와 기념사진 촬영을 한 이후 무대를 내려왔다. 특히 심사위원석에 앉아 있는 송강호와 손바닥을 마주쳐 눈길을 끌었다.

칸 영화제 사상 첫 흑인 심사위원장인 리 감독과 함께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송강호는 이날 감독상 수상자로 뮤지컬 영화 '아네트'를 선보인 프랑스 감독 레오 카락스를 호명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