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칸국제영화제 포스터 /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제74회 칸국제영화제 포스터 /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칸국제영화제가 2년 2개월 만에 정상 개최된다. 올해 한국배우로는 영화 '비상선언'의 주역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이 참석한다. 송강호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경쟁 부문 심사위원이 됐으며, 이병헌은 한국 배우 최초로 칸영화제 폐막식 시상자로 함께하게 됐다.

칸영화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는 개최되지 못하고 공식 초청작 발표로 대신했다. 해마다 5월 열렸던 칸영화제는 이번에는 이달 6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제74회 칸영화제의 개막작은 '아네트'로, '퐁네프의 연인들'로 잘 알려진 카락스 감독이 '홀리 모터스'(2012) 이후 9년 만에 내놓는 신작이자 첫 영어 연출작이다. 스탠드업 코미디언과 그의 아내이자 세계적인 소프라노의 이야기를 그린다.

경쟁 부문에는 '아네트'를 비롯해 폴 버호벤 감독의 '베네데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 웨스 앤더슨 감독의 '더 프렌치 디스패치', 난니 모레티 감독의 '트레 피아니',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영웅', 숀 펜 감독의 '플래그 데이',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감독의 '메모리아',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파리, 13구' 등 24편이 올랐다. 이 작품들은 황금종려상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 배우 송강호가 포함됐다. /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 배우 송강호가 포함됐다. / 사진제공=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을 심사할 심사위원단은 여성 5명, 남성 4명으로 총 9명으로 구성됐다. 한국 배우로는 송강호가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이외에도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 감독을 비롯해 미국 배우 매기 질렌할, 프랑스 배우 멜라니 로랑, 타하르 라힘, 마티 디 오프 감독, 오스트리아 출신 제시카 하우스 너 감독, 브라질 출신 클레버 멘돈사 필로 감독, 싱어송라이터 밀렌 파머이 심사를 맡았다.

한국 영화로는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이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비상선언'은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항공 재난 영화다. 한 감독과 함께 출연 배우들 가운데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이 칸영화제를 직접 방문한다.
배우 이병헌(왼쪽부터), 송강호, 임시완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병헌(왼쪽부터), 송강호, 임시완 / 사진=텐아시아DB
경쟁 부문 심사위원이기도 한 송강호는 이미 영화제 참석차 출국했다. 한 감독, 이병헌, 임시완은 '비상선언'의 영화제 현지 일정에 맞춰 출국한다. '비상선언' 관련 일정은 영화제 후반부에 계획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병헌은 이번 영화제에 폐막식 시상자로도 오른다. 구체적인 시상 부문은 미정이다. 한국 배우가 폐막식 시상자가 된 것은 이병헌이 처음이며, 감독을 포함하면 박찬욱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비슷한 포즈로 제 70회 베를린영화제 프로필 사진을 찍은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김민희. / 사진=베를린영화제 홈페이지
비슷한 포즈로 제 70회 베를린영화제 프로필 사진을 찍은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김민희. / 사진=베를린영화제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당신 얼굴 앞에서'도 신설된 칸 프리미어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그러나 홍 감독과 배우 이혜영, 제작진으로 참여한 김민희 등 '당신 얼굴 앞에서' 팀은 영화제에 참석하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을 고려해 칸 필름마켓 상영작 일부가 유럽을 제외한 세계 5개 도시(서울, 베이징, 멜버른, 멕시코시티, 도쿄)에서 공개된다. ‘칸 인 더 시티’라는 이름의 이 행사가 국내에서는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열린다. 경쟁부문,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비경쟁부문 등 10개 부문에 출품된 19편이 8~9일, 12~16일 상영된다. 다만 일반 관객에게 공개되는 것이 아니라 칸영화제 필름마켓에 사전 등록한 영화 수입사, 배급사, 콘텐츠 스트리밍 플랫폼 등 영화계 관계자만 관람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