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사진제공=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사진제공=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영화 '블랙 위도우' 제작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전 7시 30분(한국시간) '블랙 위도우' 주연 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케이트 쇼트랜드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블랙 위도우'에서 나타샤 로마노프 역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은 이번에 제작자로도 참여했다. 그는 "큰 도전이 아닐 수 없었다. 자유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스칼렛 요한슨은 "힘든 프로세스였는데 제가 제작자로 참여해 모든 것이 투명해졌고 , 그런면에서 보람이 컸다"라며 "서로 의견을 내고 서로 도전을 하면서 좋은 아이디어가 나온다고 생각한다. 프로듀서가 해야할 일은 그런 환경을 조성해서 많은 의견을 수렴 하는 것인데, 제가 그걸 잘하더라. 처음 알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스칼렛 요한슨은 "마블과 가족처럼 지냈는데 다른 관점으로 다른 모자를 쓰고 협업해서 좋았다 웃음이 끊이지 않은 좋은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블랙 위도우'는 마블의 히어로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숨겨진 음모를 막기 위해 진실을 마주하고,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게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7일 오후 5시 전 세계 동시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