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현수가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여고괴담6')에 출연하게 돼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영화 '여고괴담6'에 출연한 배우 김현수와 1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현수는 학교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의 중심에 선 학생 하영 역을 맡았다.

김현수는 최강희, 공효진, 송지효, 김옥빈 등 걸출한 스타들이 거쳐간 '여고괴담' 시리즈의 주연으로 발탁된 데 대해 "역사가 깊고 팬들이 많은 작품에 참여하게 돼서 영광스러웠다. 명성 있는 작품에 누를 끼치면 안 된다고 생각하면서도 부담감보다는 즐거움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로 오디션 제의가 들어왔다"며 "오디션 현장에서는 감독님과 대화보다는 하영 캐릭터 연기를 주로 보여드렸다. 나중에 감독님께 얘기를 들었는데 카메라 감독님이 하영 역에 저를 꼭 해야한다고 추천해주셨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현수는 하영 캐릭터에 대해 "귀신을 보고 싶어하지만 한 번도 보지 못했다는 점도 새로웠다"며 "과거에 받았던 상처로 인해 어른들에게 반항적인 캐릭터를 어떻게 연기해야할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실제로는 겁이 많다는 김현수는 "공포영화를 잘 보진 못한다"고 밝혔다. 전편이 나왔을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김현수는 "이전 시리즈를 보진 못했지만 '여고괴담'은 각각 시리즈가 독립성을 갖고 있다. 시나리오와 현장에서 감독님의 디렉팅을 빋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 분)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