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형서(비비)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2000
배우 김형서(비비)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2000


배우 김형서가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여고괴담6')으로 가수에서 배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미영 감독과 배우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가 참석했다.

김형서는 기억을 잃은 은희(김서형 분)의 곁을 떠도는 의문의 학생 재연 역을 맡았다. 가수 비비로 활동하는 김형서는 '여고괴담6'로 연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그는 "처음에 회사로 연기할 생각이 있냐며 제의가 들어왔고, 두려웠지만 '여고괴담' 시리즈라서 당연히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번도 해본 적 없는데 제가 은근히 새로운 시도를 잘 못하는 사람이라 걱정됐다. 하지만 '여고괴담'이라는 얘기를 듣고 하늘이 내게 점지해준 기회처럼 운명적인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형서는 "이번 영화에서 제가 많이 부족했다. 하지만 동료 배우들과 감독님이 제게 많은 도움을 줬다. 제가 피해는 끼치지 않으려고 정말 노력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또한 "영화를 찍으면서 너무 재밌었고 계속 그 지역에 머물면서 거기를 알아가는 것도 즐거웠다"며 "배우에 대한 욕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연기에 의욕을 보였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