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 감독 사후 발견된 작품
윤여정X김기영, 3번 째 만남
'죽어도 좋은 경험' 7월 개봉
'죽어도 좋은 경험'./ 사진제공=블루필름웍스
'죽어도 좋은 경험'./ 사진제공=블루필름웍스


고(故) 김기영 감독의 미개봉 유작이자 배우 윤여정이 주연을 맡은 영화 '죽어도 좋은 경험:천사여 악녀가 되라'(이하 '죽어도 좋은 경험')가 30여 년 만에 관객을 만난다.

31일 배급사 블루필름웍스는 "김 감독의 1990년 작 '죽어도 좋은 경험'을 오는 7월 개봉한다"고 밝혔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남편의 실수로 아들을 잃은 여정(윤여정)과 남편의 외도로 억울하게 이혼당한 명자(이탐미)가 서로의 남편을 죽이기로 공모하고 무자비한 복수를 벌이는 이야기다. 윤여정이 '화녀'(1971)와 '충녀'(1972) 이후 세 번째로 주연을 맡은 김 감독의 작품이다.

윤여정은 지난달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 여우조연상을 받을 때, 김 감독에 대해, "나의 첫 번째 감독님", "아주 천재적인 감독"이라고 언급하며 그의 이름을 전 세계에 각인시킨 바 있다.
윤여정 주연, 故 김기영 미개봉 유작 '죽어도 좋은 경험' 30년 만에 공개 [공식]
'죽어도 좋은 경험' 스틸컷./
'죽어도 좋은 경험' 스틸컷./
지난 5월 1일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가 50년만에 재개봉하며 화제를 모은 가운데, '죽어도 좋은 경험'가 4K 리마스터링 복원 작업을 거쳐 개봉될 예정으로,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날카롭고 독창적인 시선이 돋보이는 신선한 연출력과 시간이 흐른 뒤 보아도 감각적인 장면, 우아한 악녀 여정으로 분해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는 윤여정의 명품 연기까지 더해지며 올 여름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 최고의 서스펜스 복수극을 선보일 전망이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강렬하면서도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윤여정의 의미심장한 표정을 담아내며 눈길을 끈다. 그녀의 시선이 향한 곳이 어디인지 호기심을 유발하는 가운데, 무겁게 내려앉은 검은 배경과 대비되는 강렬한 붉은 빛과 차가운 푸른 빛이 감도는 색감은 영화의 기묘한 분위기를 예감케 한다. 여기에 '가장 우아한 여자의 광기 어린 복수극'이라는 카피는 영화가 펼쳐 보일 압도적 서스펜스를 예고,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완성된 뒤에도 김 감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고, 사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