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영화 '다크 옐로우' 6월 크랭크인
'옥자' 안서현, 여주인공 캐스팅
구혜선-안서현./ 사진제공=MIMI엔터
구혜선-안서현./ 사진제공=MIMI엔터


어딘가 닮은듯한 여배우 안서현과 구혜선이 한 작품에서 만난다. 봉준호 감독 영화 '옥자'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까지 올랐던 '충무로 블루칩' 안서현이 이번엔 구혜선의 선택을 받았다. 구혜선이 감독과 배우로 활약을 예고한 영화 '다크 옐로우' 주연으로 발탁, 두 사람이 그려낼 작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MIMI엔터테인먼트는 31일 "안서현이 구혜선의 신작 영화 '다크 옐로우'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다크 옐로우'는 노란 꽃집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낯선 남자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공간에 들어가 벌어지는 공포스러운 이야기를 그린다.

2008년 구혜선 감독의 첫 번째 단편영화 '당신(2010)'부터, '기억의 조각들(2012)', '미스터리 핑크(2018)'까지 상징적인 색(Color)과 메시지를 융합하여 보여주는 컬러프로젝트의 마지막 영화다. '다크 옐로우'에서는 'YELLOW' 컬러로 '여성의 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며 '구혜선필름'에서 제작한다.

구혜선은 "이번 작품을 준비하며 주연배우로 안서현이 가장 먼저 떠올랐고,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구혜선의 페르소나가 된 안서현은 올해 18살 밖에 되지 않았지만, 이미 해외에도 이름을 알린 기대주다.

5살 때인 2008년 KBS 드라마 '연애결혼'으로 데뷔해, 2010년 방송된 드라마 '드림하이'에서 고혜미(수지 분)의 동생 고혜성으로 등장해 올굴을 알렸다. 이후 임상수 감독의 '하녀(2010)', 조범구 감독의 '신의 한 수(2014)' 등을 통해 일찌감치 충무로에서도 연기력을 입증했다.
'옥자' 안서현./ 사진=텐아시아DB
'옥자' 안서현./ 사진=텐아시아DB
그리고 2017년 봉준호 감독 영화 '옥자'에서 주연 미자 역을 맡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틸다 스윈튼, 폴 다노, 릴리 콜린스 등 수많은 할리우드 배우들, 스티븐 연, 변희봉, 윤제문, 최우식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 이 작품에서 '미자' 캐릭터를 찰떡같이 그려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안서현은 이 영화로 14살 어린 나이에 제7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까지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다.

지난해 스타들의 등용문이라 불리는 '학교 2021'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됐지만, 김새론으로 교체된 사실이 알려지며 이슈의 중심이 섰다. 이에 대해 제작사 측과 안서현 측이 각기 다른 주장을 하며 맞섰으나, 안서현은 다른 작품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으로 마무리 했다.

이후 안서현은 정진운, 이주연 등과 함께 영화 '오! 마이 고스트'(감독 홍태선)에 출연해, 지난 3월 모든 촬영을 마쳤다. 그리고 구혜선의 선택을 받아 '다크 옐로우'에 재능기부로 참여하게 됐다.

안서현은 "구혜선 감독님과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공통점이 많음을 느꼈다"며 "작품 외에 다른 이야기도 나누며 구혜선이라는 사람을 좋아하게 되어 작품에 함께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스타탐구생활] 구혜선X안서현, 감독과 배우로 그려낼 '다크 옐로우'
앞서 지난 17일 MIMI 엔터는 통해 "구혜선이 다가오는 6월 크랭크인 예정인 영화 '다크 옐로우(DARK YELLOW)'에서 연기와 연출을 소화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이와 함께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크 옐로우' 캐스팅이 완료 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영화 감독으로서 자신의 필모그래피, '다크 옐로우'와 관련한 설명,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를 생각은 없다" 라는 말이 담긴 설명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구혜선과 안서현이 '다크 옐로우'에서 맡은 배역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오랜만에 작품으로 복귀한 구혜선과 '충무로 블루칩' 안서현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낼 지 기대가 쏠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