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이 연기 스펙트럼 확장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24일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배우 이수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수혁은 수백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모델 출신으로 중저음의 매력적인 동굴 목소리를 가진 이수혁은 그동안 세련되고 차가운 이미지, 또한 판타지적인 캐릭터들을 주로 맡아왔다. 이수혁은 기존과 다른 톤의 캐릭터 연기에 대한 욕심이 "항상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모델 활동을 오래하고 드라마에서 맡아왔던 역할들도 어찌보면 비슷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새로운 시도도 하고 운동을 하면서 체중 증량도 해봤다. 드라마 '동네의 영웅'이나 '일리 있는 사랑' 같은 작품에서는 현실적인 캐릭터를 잘 연기하려고 노력했는데 이번 영화에서 건우 캐릭터를 통해 유하 감독님이 제 새로운 부분을 뽑아낼 기회를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방영 중인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도 판타지 로맨스라는 장르 안에서 현실에 가까운 인물을 연기하고 있다는 게 나름의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예능이나 연기 외의 다른 콘텐츠에서 모습도 대중들이 좋게 봐주시는 것 같아서 즐기면서 하고 있다. 다른 역할들, 다양한 역할들을 맡는 데 도움이 된다면 뭐라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수혁은 "극과 극으로 각각의 캐릭터가 욕심난다"고 밝혔다. 그는 "멋진 남성, 이사님 같은 캐릭터를 해왔다면 아예 풀어지고 망가지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 그러면서 최근까지도 '밤을 걷는 선비'나 '파이프라인' 속 센 캐릭터로 많이 기억해주시는데, 더 센 역할로 또 기회를 주신다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멋지도 차가운 역할보다 다른 역할을 맡을 수 있는 나만의 무기를 가져야겠다 생각도 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모습으로 인사드리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이수혁은 자신의 이미지와 실제 모습에 대해서도 "분명 다른 지점이 있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는 그렇게 차갑기만 한 인물은 아니다. 그렇게 멋지지도 않다. 친구들, 편한 사람들과 있을 때는 진지한 상황보다 유쾌한 걸 좋아한다. 그런 부분을 보여주면서 배우로서 캐릭터를 맡을 수 있는 폭이 넓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