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뜩한 긴장감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
'스카이 캐슬' 김서형-'펜트하우스' 김현수 만남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한국 웰메이드 공포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의 새로운 부활을 알리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가 오는 6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화장실을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여고괴담 5' 이후 12년의 기다림을 마치고 마침내 오는 6월 관객들을 만난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학교가 공포의 공간으로 변모한 순간을 담아내며 시선을 압도한다. 캐비닛 뒤에 감춰진 폐쇄된 공간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바닥에 놓여진 문 손잡이는 학교 안에서 펼쳐질 끔찍한 사건에 대한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교복을 입고 몸을 숨긴 채 정면을 응시하는 섬뜩한 여학생의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기이한 사건들과의 연관성을 암시하며 공포감을 더욱 극대화한다. 학교 안 폐쇄된 화장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들,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예고하는 티저 포스터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관람 욕구를 자극하며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한국 공포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여고괴담' 시리즈는 학교를 무대로 신선한 소재와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메시지, 그리고 혁신적인 촬영 기법을 선보였다. 또한 스타 등용문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많은 배우들을 배출한 바 있다. 이번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과 잃어버린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면서 서서히 조여오는 공포를 밀도 있는 서사와 강렬한 서스펜스로 그려냈다. 아우라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하는 김서형과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로 강렬한 열연을 선보인 김현수의 호러 케미는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극강의 공포를 선사할 것이다.

12년 만에 돌아온 '여고괴담' 시리즈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김서형, 김현수 주연의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오는 6월 개봉해 올여름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