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들의 맏형, 한국영화계 큰별
'여고괴담으로 한국 공포영화 새 지형
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
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


한국영화계 큰 별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장례식이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고 이춘연 대표가 지난 11일 타계했다. 향년 70세. 고인은 이날 오후 서울 방배동 자택 현관에서 쓰러진 후, 서울 보라매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했다가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느끼고 귀가했는데, 심장마비로 쓰러진 것을 가족들이 발견했다.

고인의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른다.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장례 고문은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이다.

또한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재규, 고영재, 권영락, 김규리, 김두호, 김병인, 김서형, 김세진, 김영진, 김유진, 김인수, 명계남, 문성근, 민규동, 민병록,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손예진, 신철, 안정숙,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준익, 이창동, 유인택, 정상진, 정윤수, 정지영, 주진숙, 지상학, 차승재, 채윤희, 최재원, 최정화, 하정우다.

준비위원으로는 김복근, 유창서, 이미영, 이진성이 함께한다. 대외업무는 이창세, 배장수, 오동진, 이무영 등으로 시대를 함께했던 영화계 선후배들로 구성됐다.

고인은 전라남도 신안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다. 1970년대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83년부터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1984년 '과부춤'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영웅연가', '더 테러 라이브' 등을 기획 제작했고, 씨네 2000 대표로서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해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지형을 열었다. '여고괴담' 시리즈는 한국 영화계의 신인 감독 및 배우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 모교'의 개봉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 3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 오전 10시다. 조문은 12일 오후 5시 부터 가능하다.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직접적인 조문은 자제를 부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