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제공=판씨네마


유럽도 윤여정에게 매료 됐다. 영화 '미나리'가 이탈리아 개봉 첫날인 26일(현지시간) 현지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이탈리아 영화산업협회(ANEC)에 따르면 '미나리'는 26일 하루 25개 상영관에서 1천635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위 '코퍼스 크리스티'(Corpus Christi) 관객 수(285명)의 6배에 가까운 수치다. 이날 '미나리' 외에 이탈리아 영화 2편과 멕시코 영화 1편이 개봉 했으나 관객 수는 모두 100∼200명대에 불과 했다.

'미나리'는 개봉 전부터 미국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작품으로 현지 주요 언론에 소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 현지 시간으로 개봉 당일 새벽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오는 29일부터부터 상영관이 70개로 늘어 더 많은 관객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모든 영화관을 폐쇄했다. 그러다 정부의 방역 규제 완화로 26일부터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비교적 낮은 지역(옐로존)에 한해 다시 문을 열었다. 옐로존은 전국 20개 주 가운데 수도 로마와 밀라노, 토리노, 베네치아, 피렌체, 제노바, 나폴리 등 주요 도시가 포함돼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