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천우희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로 밝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연기한 데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23일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천우희는 엄마와 함께 헌책방을 운영하는 소희를 연기했다. 소희는 아픈 언니 소연을 대신해 영호(강하늘 분)에게서 온 편지에 답장을 하게 된다.

그간 주로 어두운 톤의 캐릭터를 선보였던 천우희는 이번 영화에서는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천우희는 "지금껏 연기했던 캐릭터 중에는 싱크로율이 높은 편에 속하진 않나 싶다. 그간 했던 캐릭터들은 일상적인 부분을 표현했던 경우는 드물었다.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제 나이대 캐릭터를 연기하긴 했지만 그 역시 완전히 일상적인 캐릭터라고는 볼 수 없다. 이번 소희 캐릭터와 저와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은 소희 캐릭터에 대해 배려심 깊고 타인에 대한 상상력이 많은 인물이라고 했다. 주변인들에게 하는 행동 같은 것도 소희와 비슷한 면이 있는 것 가같다"고 전했다.

천우희는 "감독님이 저의 다른 모습을 좀 담고 싶다 얘길 하셔서 어떻게 나올지 저도 궁금했다. 에너지를 극적으로 끌어올리는 연기 말고 잔잔한 인물을 표현했을 때 어떻게 나올지 궁금했다. 그래서 감독님도 장면마다 디렉션을 명확히 줬다"고 밝혔다. 이어 "비주얼적으로도 청춘물에 어울리게 예쁘게 나왔으면 했다. 감독님도 그걸 원했고 같이 맞춰나가며 찍었다"고 전했다.

캐릭터 변신에 대한 만족감에 대해 묻자 "무거운 역할을 많이 해서 저도 밝은 역할과 현실적인 인물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것 같다. 그런 부분을 충족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마다 항상 새로운 내 모습이 보인다. 소희에게서는 차분하면서도 그 나이대의 생기 있는 모습을 봤다. 감독님이 예쁘게 찍어주겠다고 강조하셨는데 예쁘고 밝게 나온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단 청춘물이지 않나. 한 살 한 살 나이 먹을수록 청춘물에서 멀어진다는 생각에 아쉬웠는데 지금에라도 했다는 만족감이 있다. 최대한 할 수 있을 만큼 청춘물을 오래하고 싶다"며 웃었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돼준 영호와 소희가 만남과 기다림의 과정을 겪으며 서로에게 스며드는 모습을 그린 영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