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엄태구가 영화 '낙원의 밤'의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선배 배우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4일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엄태구는 범죄 조직의 에이스 박태구 역으로, 반대파의 타깃이 되면서 제주도에서 은신하게 된다.

엄태구는 박훈정 감독에 대해 "배우가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도록 열어주셔서 좋았다.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면서 더 좋은 걸 함께 찾아나간다는 점이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가장 감명 깊었던 것은 그 날 찍은 분량에 대해 배우와 스태프들이 모두 함께 모니터링을 하는 시간을 가지며 얘기를 나눴다는 것이다. 이 일을 하면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는데, 정말로 한 팀이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박훈정 감독님이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현장의 기둥이었다. 선장님 같았고 멋있었다. 믿고 의지하며 작업할 수 있었다"며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셨다"고 했다.

함께 출연한 선배 배우들에게도 고마워했다. 엄태구는 "차승원 선배님이 에너지 드링크도 챙겨주고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셨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어떤 날은 박호산 선배님이 맛있는 걸 사주고, 또 다른 날은 감독님이 사주고, 어느 날은 이기영 선배님이 사줬다. 전여빈과 나는 많이 얻어먹었다"며 웃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지난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