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소니픽쳐스, 스트리밍 계약 체결
넥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없앴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넥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없앴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글로벌 OTT 업체 넷플릭스가 할리우드 거대 제작사 소니픽쳐스와 손을 잡는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데드라인 등은 넷플릭스와 소니픽쳐스가 영화 스트리밍에 관해 5년간 독점 스트리밍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개봉하는 소니픽쳐스 영화는 극장에서 개봉된 후 넷플릭스를 통해서만 스트리밍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소니픽쳐스의 마블영화 '모비우스'를 비롯해 '언차티드' 등과 앞으로 선보이게 될 '스파이더맨' 시리즈, '나쁜 녀석들' 후속편 등도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된다.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속편 등도 극장 개봉 후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다만 올해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베놈2' 등은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을 통해 소니픽처스는 영화관 개봉용이 아닌 넷플릭스 전용 영화도 1년에 2~3편 제작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마블 코믹스는 디즈니에 인수되기 전 경영에 어려웠던 시절 히어로 캐릭터들의 판권을 여기저기 내다 팔았는데 , 이때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각종 캐릭터에 대한 판권은 소니픽처스가 갖게 됐다.

WSJ는 "마블 캐릭터 영화가 디즈니플러스로 이동하면서 넷플릭스는 새로운 마블 콘텐츠를 확보하지 못했었다"며 넷플릭스가 이번 계약에서 거둔 "핵심 인센티브는 마블 타이틀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