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다니엘 헤니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다니엘 헤니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다니엘 헤니가 할리우드 영화 '서치2'에 캐스팅됐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8일(현지시간) 영화 '서치2'의 추가 라인업을 발표하면서 다니엘 헤니를 비롯해 니아 롱, 켄 룽이 합류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서치2'에는 스톰 리드가 출연을 확정했다.

데드라인은 "다니엘 헤니는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 출연한 후 인기를 얻었다"며 "ABC의 '프레쉬 오프 더 보트', HBO의 '브링크', 넷플릭스 '별나도 괜찮아'에 출연했다"고 소개했다.

'서치2'는 전편인 '서치'와는 다른 내용으로 만들어질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스토리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서치'처럼 캐릭터들이 태블릿이나 PC화면에 각자 나오면서 벌어지는 구성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윌 매릭과 닉 존슨이 '서치2' 연출을 맡고, 올 봄 촬영에 돌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치'는 데이빗 킴(존 조)이 실종된 딸의 컴퓨터와 SNS로 딸을 찾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2018년 8월 한국에서 개봉해 295만 명을 동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