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구·전여빈·차승원 주연 '낙원의 밤'
9일 넷플릭스 공개
푸른 색채감이 주는 처연한 정서
전여빈, 누아르 속 인상적 여성 캐릭터 남겨
영화 '낙원의 밤'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누아르에 처연한 감성과 아련한 멜로를 모두 담고 싶었던 욕심 탓일까. 긴장감이 올라가려던 차에 툭툭 치고 들어오는 '첨가제'가 누아르의 흐름을 방해한다. 박훈정 감독의 영화 '낙원의 밤'이다. '마녀'를 통해 여성 누아르의 장을 열었다고 호평 받았던 박 감독이기에 '낙원의 밤'에서도 여성 캐릭터를 활용하려 했지만 의도된 반전은 어느 정도 감지된다.

'낙원의 밤'은 반대파인 북성파에게 쫓기게 된 조직폭력배 태구(엄태구 분)와 시한부 삶을 살고 있는 재연(전여빈 분)의 이야기다. 사랑하는 누나와 조카를 교통사고로 잃은 태구는 북성파 보스를 제거하고 제주에서 은신하게 된다. 태구가 지내는 곳은 무기상인 쿠토(이기영 분)의 집으로, 재연은 쿠토의 조카다.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차승원 분)은 태구를 잡기 위해 조직원들을 데리고 제주로 내려가게 된다.
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낙원의 밤'은 누아르 장르의 영화지만 서정적인 분위기가 풍긴다. 서정이 깊어질 수록 영화의 비극성은 더 크게 다가온다. 바다와 초원, 하늘 등 풍광과 영화 전반의 검푸른 색채감이 제주하면 떠오르는 평온하고 따뜻한 이미지와 대비되면서 독특한 감성을 이끌어낸다.

영화의 서사는 분위기를 좇아가지 못한다. 삶의 끝에 서 있는 태구와 재연의 관계가 모호하게 묘사되면서 영화를 보는 이들에게 혼란을 야기한다. 캐릭터의 설득력이 떨어지면서 따라오는 이야기의 공감도도 내려간다. 박 감독이 '신세계'에서 선보였던 치밀한 극의 전개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

'낙원의 밤'은 폭풍처럼 몰아칠 마지막 10분을 향해 지루한 달리기를 계속한다. 클라이맥스에 다다르기 위해선 인내심을 갖고 긴 시간을 견뎌야 한다. 다만 이 클라이맥스가 지금까지 견뎌온 시간을 보상해줄지는 의문스럽다. 그래도 액션과 카체이싱은 세련되고 누아르만의 잔혹함은 살아있다.

차승원이 연기한 마 이사 캐릭터는 흥미롭다. 조폭이지만 '양아치'는 질색하고 의리와 규칙을 깨는 것도 탐탁지 않게 여긴다. 마 이사 캐릭터의 유머러스함은 가라앉은 분위기를 완화해주지만 차승원의 예능 속 이미지가 마 이사 캐릭터와 겹쳐 보이는 건 약점으로 작용한다. 엄태구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는 영화의 서늘하면서도 슬픈 분위기를 한층 심화시킨다. 전여빈은 힘을 빼서 캐릭터의 까슬까슬함과 건조함을 잘 살려냈다. 또한 군더더기 없는 총기 액션으로 누아르에서 여성 캐릭터의 활약상을 또 한 줄 만들어냈다는 점은 높게 평가할 대목이다.

'낙원의 밤'은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