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소녀' 일본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진흥위원회
'야구소녀' 일본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진흥위원회


영화 '야구소녀'(연출 최윤태, 주연 이주영, 이준혁, 염혜란)가 오늘(5일) 일본에서 개봉한다.

'야구소녀'는 고교 야구팀의 유일한 여자이자 시속 130km 강속구로 '천재 야구소녀'라는 별명을 지닌 '주수인'(이주영)이 졸업을 앞두고 프로를 향한 도전과 현실의 벽을 넘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성장 드라마다.

일본 현지 배급사 LONGRIDE는 156개관 규모로 '야구소녀'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19일 일본에서 개봉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약 40개관 정도로 개봉한 것이 비해 꽤 큰 규모여서 눈길을 끈다.

'야구소녀'는 2019년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돼 뜨거운 화제 속에 첫 선을 보인 이후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에 초청, 주연을 맡은 이주영이 독립스타상 배우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지난해 6월 침체된 극장가 상황 속에서도 36만 관객을 동원하며 저예산 장르영화를 제외하면 한국독립예술영화로는 최고 성적을 거두는 저력을 보여준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