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변요한이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변요한이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변요한이 영화 '자산어보'가 진한 여운이 있는 영화라고 전했다.

'자산어보'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5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준익 감독과 배우 설경구, 변요한이 참석했다.

변요한은 바다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나가기 위해 글 공부에 몰두하는 창대 역을 맡았다. 극 중 창대는 나라의 통치 이념인 성리학을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것이 백성을 위한 길이라 믿으며, 물고기 잡는 것보다 글공부를 더욱 중시하는 인물이다.

변요한은 "감독님과 같이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시나리오를 받았고, 정약전 역이 설경구 선배님이라더라. 글도 좋았다. 그럼 가야지 않겠나"고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설경구 선배님는 대본을 보고 울었다고 했는데 처음에 저는 울진 않았고 글이 너무 좋다고 느꼈는데 촬영장에서 맨날 울었다:며 웃었다.

변요한은 :감독님이 입체적인 인물을 만들어주셨는데 배경이 전라도라 사투리를 구사해야 하고 어부라서 그 시대에 맞게 고기를 낚는 법도 알아야했다. 준비하다 보니 이건 별로 중요하지 않고 창대의 마음을 아는 게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 창대가 어떤 식으로 그 시대를 볼까를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경구 선배님을 비롯해 많은 배우들과 호흡하며서 모든 걸 놔버리고 그 안에 스며들었을 때 창대의 눈이 생겼다.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변요한에 대해 "동물적인 에너지의 결정체를 1초도 빼지 않고 발산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극찬했다. 또한 "정약전(설경구 분)은 역사적 기록이 있지만 창대는 자산어보의 서문에 짧게 등장하는 인물이다. 그렇기에 기록에 없는 가족관계를 만들어내든지 해야 했다. 변요한은 시나리오에 반밖에 없던 창대를 나머지 반으로 다 채워줬다. 감사하다"고 칭찬했다.

변요한은 '자산어보'만의 매력에 대해 "감독님의 말씀처럼 흑백이기에 선, 면, 형태가 뚜렷하게 드러나고 설경구 선배님의 말처럼 허투루 연기하면 다 걸린다. 이 인물의 본질과 변요한의 본질이 충돌하더라도 우선은 가야했다. 하지만 그게 고스란히 묻어났다고 생각한다"면서 "계속 보고 싶고 또 생각나는 여운이 매력"이라고 말했다. 또한 "좋은 영감과 시간을 관객들에게 선물로 드리고 싶은데 우리 영화가 여러분에게 힐링과 편안함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