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인나가 영화 '새해전야'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인나가 영화 '새해전야'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새해전야'의 배우 유인나가 작품을 위해 단발로 잘랐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새해전야'의 언론시사회 및 스크린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홍지영 감독과 배우 김강우, 유인나, 유연석, 이연희, 이동휘, 염혜란, 최수영, 유태오가 참석했다.

김강우는 이혼 4년 차의 형사 지호 역을 맡았다. 유인나는 이혼을 앞둔 재활 트레이너 효영 역을 맡았다.

앞서 발랄하고 쾌활한 캐릭터를 주로 선보였던 유인나는 이번 영화에서는 차분한 캐릭터를 보여준다. 유인나는 "효영이 표현이 많은 편이 아니다. 제가 그동안 연기해왔던 캐릭터들은 과장된 표현을 하는 인물들이 많았는데 효영이 그렇지 않은 점에 일단 끌렸다"고 말했다. 이어 "겉으로 당당하지만 내면은 여린 사람이다. 그걸 남들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아 한다. 내적 모습과 외적 모습의 미묘한 괴리를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감독님께서 많이 도와주셨다"고 전했다. 또한 "재활 트레이너로서 전문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운동을 하고 클라이밍 연습을 했다. 감독님이 저한테 머리를 짧게 자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해서 그날 바로 단발로 잘랐다"고 덧붙였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