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코로나19 여파로 해운대 점 등 4곳 임시휴업 결정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타격 커
코로나19 사태로 관객의 발길이 끊긴 극장가.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사태로 관객의 발길이 끊긴 극장가. / 사진=텐아시아DB


멀티플렉스 극장 CGV가 지난해 전국 10개 지점의 운영을 중단한 데 이어, 새해에 4개 지점을 추가로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4일 CGV에 따르면 안동, 청주성안길, 대구칠곡, 해운대 등 위탁점 4곳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어려움으로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안동점은 이날부터 무기한으로, 청주성안길은 지난 1일부터 2월 28일까지, 대구칠곡점과 해운대점은 1일부터 31일까지 영업을 중단한다고 알렸다.

앞서 지난해 9월 인천공항점이 영업을 중단한 것을 시작으로 10월에는 대학로, 명동역씨네라이브러리, 등촌, 연수역, 홍성, 대구아카데미, 광주금남로 등 7개 지점이 휴업에 들어갔다. 이어 11월에는 인제점이, 12월에는 충북혁신점이 영업을 중단했고, 동백점도 12월 15~22일 일시 휴업했다가 영업 중이다.

해당 지점들은 관객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운영할수록 손실이 커지는 상황이라 영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CGV는 밝혔다.

코로나19 타격으로 지난해 영화 관객이 30%로 줄어든 상황에서 CGV를 비롯한 멀티플렉스 극장들은 임금 삭감과 휴직, 상영관 축소, 영화 관람료 인상 등 비용 절감을 위한 자구책을 마련해왔지만, 임대료 부담으로 인해 어려움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른 띄어 앉기에 더해 오후 9시 이후 영업 중단 조치로 손실이 더욱 크다.

한 극장 관계자는 "영업시간 제한으로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는데, 거리두기 2.5단계가 또 연장됨에 따라 관객 감소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CGV와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극장들은 지난달 "대기업군에 속한다는 이유로 임대료 인하를 비롯한 각종 지원에서 배제돼 있다"며 영화관이 입점한 건물주들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정부가 세금 혜택을 주는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호소문을 내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