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4일) 오후 '잔칫날'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 앞두고 돌연 취소
"스태프 중 한 명 1차 접촉자 분류"
영화 '잔칫날' 포스터./ 사진제공=스토리텔러픽처스/트리플픽쳐스
영화 '잔칫날' 포스터./ 사진제공=스토리텔러픽처스/트리플픽쳐스


영화 '잔칫날'이 오늘(24일) 오후 열기로 한 기자간담회를 돌연 취소했다.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자의 1차 접촉자로 분류 됐기 때문이다.

2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잔칫날'(김록경 감독, 스토리텔러 픽처스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이후에는 배우 하준, 소주연, 김록경 감독이 참석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잔칫날'의 제작사 측은 "오늘 오후 2시 이후에 홍보팀에 전달된 상황이 있다. 타 현장에 있던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1차 접촉자로 분류가 됐다"며 "코로나19 양성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1차 접촉자일뿐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보건소에서는 1차 접촉자로 확정된다고 하더라도 방역 수칙이 준수된 상황에서 행사 진행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간담회를 취소하게 됐다. 어려운 시기에 영화를 응원해주고 찾아와준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잔칫날'은 무명의 행사 MC로 근근이 사는 남자가 아버지의 장례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슬픈 날 아이러니하게도 잔칫집을 찾아 웃어야 하는 3일 동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하준, 소주연, 오치운, 이정은, 정인기 등이 출연, 오는 12월 2일 개봉 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