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영화로 전 세계에 즐거움 전한다
넷플릭스, 한국 창작자 영화 전 세계 단독 공개 이어가
자체 제작 영화 등 수준 높은 한국영화 서비스할 전망
영화 '승리호'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한국 영화를 접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로 발돋움한다.

송중기, 김태리 주연의 '승리호', 이달 27일 공개되는 박신혜, 전종서 주연의 '콜', 그리고 내년 1월 1일 공개되는 차인표, 조달환 주연의 '차인표'를 시작으로 한국 창작자가 빚어낸 콘텐츠가 넷플릭스 영화로 전 세계 팬들의 스크린을 찾아간다.

2017년 공개된 봉준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옥자'부터 시작된 넷플릭스와 한국 영화 창작 생태계의 동행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올해 4월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전 세계 팬들의 호평을 끌어낸 바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살아있다'가 넷플릭스를 통해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소개되며 아시아는 물론 북미와 남미, 유럽 각국에서 한국 영화의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영화 '콜'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콜'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이번 세 편의 한국 넷플릭스 영화 공개와 더불어, 향후 자체 제작 작품을 비롯한 한국 영화의 매력을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전 세계에 소개해 엔터테인먼트의 즐거움을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동남아시아·호주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 VP는 "2020년은 한국 영화계에 있어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의 전 세계 동시 공개, 넷플릭스를 통한 '#살아있다'의 해외 돌풍 등 넷플릭스와 한국 영화계에 있어 주목할 만한 일이 많았다"며 "넷플릭스가 본격적으로 한국 창작 생태계와 함께 수준 높은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이야기는 언제 어디서든 만들어지고 사랑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창작자가 만든 넷플릭스 영화를 비롯해 다양성과 재미로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개일 미정인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우주 SF 블록버스터다. '승리호' 투자사인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승리호>는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시리즈 영화 및 스핀오프 영상 콘텐츠는 물론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IP확장을 전제로 제작된 영화다.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화 '차인표'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차인표'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오는 27일 공개되는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광기 어린 집착이 시작되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콜'의 투자배급을 맡은 NEW 영화투자배급사업부 김재민 대표는 "감독과 배우, 제작진이 최선을 다한 작품을 폭넓게 선보일 최적의 시점과 방안을 고심했다. '콜'은 일찍이 국내외 영화계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전 세계 장르영화 팬들을 사로잡을 매력이 충분한 작품이다. 새로운 한국 영화가 글로벌 관객들과 소통하며 K무비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1일 공개되는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작품이다. '차인표'의 제작사 어바웃필름의 김성환 대표는 "한국 영화가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는 현시점에, 신선한 아이디어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차인표'가 넷플릭스를 타고 한국 및 해외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고무적이다. 새해 첫날 공개되는 만큼 '차인표'와 함께 모든 분이 웃음 가득한 한 해를 시작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가 단독 공개하는 '승리호', '콜', '차인표'는 최대 30개 언어 자막, 최대 5개 언어 더빙과 함께 190여 개국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