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이 2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도굴'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제훈이 2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도굴'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제훈이 영화 '도굴'에서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도굴'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정배 감독과 배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가 참석했다.

이제훈은 남다른 촉과 직감을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 역을 맡았다. 극 중 강동구는 도굴 계획을 짜고 유물 보존, 땅 파기 등에 적합한 인물을 섭외한다. 이제훈은 “작업을 해나가는 데 자신감이 있다. 소위 말해 입만 살아서 나불대면서도 뭔가 만들어간다”며 “도굴꾼으로서 해박한 지식뿐만 아니라 사람을 잘 꾀어내는 능력이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말했다. 이어 “그런 점을 즐기며 리듬 타며 연기하려고 했다”며 “배우들과 앙상블이 함께 이뤄지다 보니 현장에 가면 항상 즐거웠다”고 전했다.

이제훈은 “땅굴을 파서 들어가고 흙탕물 안에서 연기하는 작업이 쉽지는 않았다”면서도 흙이 가득한 현장에서 작업했던 고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이 만들어놓은 환경이 실제 같았다. 견고해서 가짜라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모래, 진흙에 잘 뒹굴고 다치지 않고 숙소 돌아가서 씻자는 생각으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위에서 떨어지는 잔해물도 신경써줬다”며 “콩가루 같은 먹어도 무해한 걸로 환경을 조성해줘서 무서움이나 부담감은 없었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강동구는 흙맛을 보면서 유물을 파헤치는데 스태프들이 ‘꿀꿀바’ 아이스크림 표면의 맛있는 과자를 흙처럼 사용해서 큰 스트레스 없이 할 수 있었다. 이번 작품이 내겐 즐거움이자 행복이었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지금껏 연기했던 캐릭터와 달리 능청스럽고 에너지 넘치는 캐릭터를 선보인다. 그는 “여태까지 작품을 돌아봤을 때 장르적 쾌감이나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작업을 주로 한 것 같다. 극장에서 아무 생각 없이 즐기다가 보고 나와서 행복한 마음으로 나왔을 때 ‘영화 잘 봤다’는 기분을 느낄 때가 많다. 저도 제가 나온 작품을 보면서 희희덕거리고 즐거운 마음으로 나오면 어떨까 많이 생각했다. 그 작품이 ‘도굴’이다“고 밝혔다. 또한 ”강동구 캐릭터가 유연하고 능청스럽고 천연덕스럽게 상황들을 만들어가고 요리해나가고 그림을 그려나가는 게 인상적이었다. 그 흐름에 맞춰서 연기했다. 분석하거나 다른 래퍼런스를 보며 연구하는 것이 아닌 시나리오 자체에 있는 강동구를 제가 흡수했다“고 말했다. 이 작품을 끝낸 후 ”예전보다 사람들이 저한테 들떠 보이고 말주변이 많아졌다고 얘길 한다. 새로운 저를 발견한 것 같아서 고맙다. 또 강동구 캐릭터를 한 번 더 재밌게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 영화. 오는 11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