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솜이 12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솜이 12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솜이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 엄마의 젊은 시절 사진을 참고해 의상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종필 감독과 배우 고아성, 이솜, 박혜수가 참석했다.

고아성은 삼진전자 생산관리3부 8년차 베테랑 사원 자영 역을 맡았다. 이솜은 마케팅부의 돌직구 사원 유나로 분했다. 박혜수는 삼진전자 회계부 사원이자 수학 천재 보람을 연기했다.

이솜은 당시 스타일을 재현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스타일적으로 많이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의상팀과 영화 초반에 동묘시장에 가기도 했다. 지금 90년대 레트로가 유행이라, 유행이 돌고 돈다고 생각이 들었다. 재밌고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갈매기 눈썹 같은 그 시대에 유행하던 메이크업 기법도 찾아보고 의상도 동묘시장에 직접 가서 그 시대 의상도 찾아보고 사기도 했다. 제일 영감을 받았던 건 90년대 장만옥 사진과 우리 엄마의 95년도 젊은 시절 사진이다. 헤어는 블루블랙을 고집했다"고 덧붙였다.

90년대생들인 배우들은 90년대에 대한 흥미로움도 드러냈다. 박혜수는 "영화 준비하면서 90년대의 몰랐던 음악도 많이 들었는데 좋더라. 멋있고 힙했다"고 말했다. 고아성은 "사내 건강체조 같은 게 있는 줄 몰랐는데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고 전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인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이번 달 내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