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재명, 홍의정 감독, 유아인이 21일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재명, 홍의정 감독, 유아인이 21일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소리도 없이'로 첫 상업영화 연출에 도전한 홍의정 감독이 유아인을 칭찬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리도 없이'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홍의정 감독과 배우 유아인, 유재명이 참석했다.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은 홍 감독의 첫 상업영화다. 극 중 태인은 말이 없는 인물이다. 홍 감독은 “(유아인에게) 현실적 디렉션을 줘야하는데 대사가 없으니 그러지 못했다. ‘영역 침범 당한 고릴라’처럼 영화와 관련 없는, 관념적 말들로 설명했는데 나의 이상한 제안이 어색하지 않게 하나하나 소중하게 받아줘서 얘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유아인은 “래퍼런스 영상을 보내주셔서 열어보니 고릴라가 나오더라”면서 “이런 디렉션이 신선하고 영화에 대한 감독님의 애정이나 접근 방법이 독특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대사가 없지만 굳이 표정으로 많이 표현하려고 하진 않았다.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시켰다. 그렇게 카메라 앞에 존재하게 되면 받는 기운이 있다”고 말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