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재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재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함께 출연한 박정민을 칭찬했다.

30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를 만났다. 이정재는 이번 영화에서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는 박정민이 인남(황정민 분)의 조력자 유이 역으로 등장한다. 유이는 트랜스젠더 클럽에서 일하며 수술비를 벌고 있다. 이정재는 박정민에 대해 "다리가 너무 예쁘더라. 스태프들도 '남자 다리가 어떻게 저렇게 곧지?'라면서 다 놀랐다. 춤출 때 선도 아주 고와서 무용을 배웠었나 생각할 정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이라는 역할이 연기하기 되게 어렵다. 왜냐면 조금만 더하면 과해보이고 조금 덜하면 맛이 안 나기 때문이다. 그 안에서 재미있게 표현하는 장면들도 있어서 어려운 연기"라며 "호흡이나 제스처, 대사하는 톤이 애드리브인가, 설정을 한 건가 싶을 정도로 너무 잘해서 놀라웠다"고 칭찬했다.

비슷한 배역으로 출연 제의가 들어온다면 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으메 "난 좀 자신이 없다"며 웃었다. 이어 "해보고 싶은 욕심은 있는데 박정민 씨 연기를 보고 난 다음이라 엄두가 안 난다. 내가 박정민 씨보다 잘 할 수 있을까 싶어서다"고 말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액션물.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