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곽도원 "악역 아닌 뜻이 다른 인물"


배우 곽도원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의 관람을 당부했다.

2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강철비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이 참석했다.

곽도원은 쿠데타 주동자인 북한의 호위총국장 박진우 역을 맡았다. 곽도원은 “촬영 전 감독님과 ‘악역보다는 뜻이 다른 인물’이라는 주제로 연기하자는 얘기를 했다. 다른 결이지만 그래도 내가 좀 더 묵직하게 균형을 잡는 역할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곽도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영화화 돼서 세상에 보여졌을 때 관객들이 이 주제를 갖고 어떤 얘기를 나눌지에 대한 호기심이 더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영화 개봉 전에도 여러 얘기들이 오가는 걸 알고 있는데 개봉 후에 또 어떤 얘기를 나눌지 궁금하다"며 "시국이 시국인 만큼 마스크 쓰시고 우리 영화 찾아주신다면 감사하겠다"고 바랐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2017년 개봉해 445만 명의 관객을 모은 '강철비1'의 속편으로,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