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X진선규, 마지막 촬영
'카운트' 크랭크업 알려
꽃다발 들고 환한 미소
오나라 진선규 / 사진 = 오나라 인스타그램
오나라 진선규 / 사진 = 오나라 인스타그램


배우 오나라가 영화 '카운트' 크랭크업을 알렸다.

26일 오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카운트 #크랭크업 드디어 촬영이 다 끝났네요. 이 어려운 시기에 아무 사고 없이 끝나서 넘 다행이고 #무엇보다 #이보다더좋을수없는 #팀워크가 아쉽기만 하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최고의파트너 #진선규 #고마워 #권혁재감독님 #보고싶을 거예요 #카운트 #대박나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나라, 진선규가 나란히 서서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크랭크업을 기념해 각자 꽃다발을 들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이 출연하는 '카운트'는 금메달리스트 출신 체육선생 시헌(진선규)과 반항아 윤우(성유빈)가 불공평한 세상을 향해 시원한 한방을 날리는 이야기다. '해결사' 권혁재 감독의 신작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