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라진 시간'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사라진 시간'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조진웅이 영화 '사라진 시간'을 통해 감독으로 변신한 정진영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영화 '사라진 시간'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과, 연기자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정진영이 참석했다.

연기 33년 차의 배우 정진영은 '사라진 시간'을 통해 오랜 기간 꿈꿔왔던 영화 연출을 하게 됐다. 정진영은 각본도 직접 쓰며 심혈을 기울였다. 조진웅은 이번 영화에서 화재사고로 발생한 사망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박형구 역을 맡았다.

‘시그널’ 등 다른 작품에서도 형사 역할을 했던 조진웅은 이번 형사 캐릭터에 대해 “다른 작품에서는 정의를 위해 직진하는 면모가 부각됐다면 박형구는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생활밀접형 형사다. 정의 구현을 위해 노력하면서도 일상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조진웅은 정진영의 감독으로서 모습에 대해 “포지션만 달라졌을 뿐 작품을 대하는 태도는 그대로다. 많은 배우들에게 귀감이 될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나도 감독이 되겠다’는 배우에게 롤모델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