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연우-치타(김은영) / 사진제공=트리플픽쳐스
남연우-치타(김은영) / 사진제공=트리플픽쳐스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배우로 데뷔하는 래퍼 치타(김은영)가 이번 영화를 함께 작업한 연인인 남연우 감독에 대한 사랑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치타를 만나 영화 '초미의 관심사'를 비롯해 최근 활동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치타는 이 영화에서 이태원에서 블루라는 예명으로 가수 활동을 하고 있는 순덕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은 치타의 연인이기도 한 남연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두 사람은 이번 영화를 작업하면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

치타는 "남연우 감독이 촬영 들어가면 나를 많이 신경 못 쓸 수도 있는데 괜찮냐고 했다. 나는 너무 '땡큐'였다. 감독님은 감독의 일을 하고 나는 배우의 일을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연애 사실이 이후에 (대중에게) 오픈됐지만, 촬영장에서는 다 알고 있었다. 하지만 '아니까 편하게 하자'고 한다면 모든 게 무너질 거 같았다. 어쨌든 우린 일 때문에 알게 됐지만 공과 사는 구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치타는 연인으로서는 남연우 감독에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치타는 남연우 감독에 대해 "현장에서 복잡하고 정신이 없을 거 같은데 스태프들의 의견을 다 들어주는 게 신기했다. 한 명 한 명 허투루 대하는 법이 없었다. 저렇게 챙겨가면서도 다 할 수 있구나, 작품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모두가 다치지 않고 할 수 있구나를 알고 있는 사람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 남 감독과 또 같이 작업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남연우 감독이 감독이고 내가 또 배우라면 안 할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감독으로서 말고 배우로서 더 보고 싶다"며 "그만큼 매력이 있어서 내가 반하지 않았겠나"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감독으로서 모습도 너무 좋고 멋있는데 (본인이) 배우로 활동하길 더 원해서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막내를 찾기 위해 단 하루 손을 잡은 모녀의 추격전을 그린 영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