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이 영화 '사냥의 시간'을 통해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 등 충무로 대세 배우들과 작업한 데 대해 흥미를 드러냈다.

28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사냥의 시간' 이제훈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제훈은 희망이 없는 도시에서 벗어나 새 인생을 살기 위해 친구들과 위험한 계획을 세우는 준석 역을 맡았다.

이제훈은 "박정민은 '파수꾼'을 통해 만났었고, 최우식, 안재홍, 박해수 등 배우들을 보면서 함께 작업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또래 배우들과 희희낙락 대며 촬영장에서 농담 따먹기도 하고 수다 떠는 것만으로도 힘이 됐다. 이 친구들이 아니었다면 이 영화를 이렇게 하나하나 찍어나가지 못했을 것"이라고 동료애를 드러냈다. 또한 "영화적 동지를 얻었다. 함께 계속 가고 싶다"며 "저는 아니지만 (이들은) 한국영화를 이끄는 젊은 배우들이라고 생각한다. 함께 또 작품을 했고 싶다"고 말했다.

'파수꾼'에 이어 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박정민과의 작업에 대해서는 "잘 아니까 이렇게 만나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영화 속 상황이 흡사 '파수꾼' 때의 기태(이제훈 분)와 희준(박정민 분)의 모습을 약간 오마주한 것도 같았다. 약간 닮아서 찍으면서도 '파수꾼' 때 생각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그간 각자의 성장과 변화가 느껴졌느냐는 물음에 이제훈은 "당시 나와 박정민은 장편영화가 처음이었다. 특히 계속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주인공 역할이라 둘 다 분명히 부담감이 있었을 텐데 연기에 대한 열정들로 그런 걸 뭉게고 갔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서로 (작품 외적으로도) 잘 어울리다가 시간이 지나 작품으로는 '사냥의 시간'에서 오랜만에 만나게 됐는데, 그때와는 다르게 박정민은 여유가 있더라. 현장에서 '스스로를 잘 컨트롤한다' '박정민이 이제 진짜 큰어른 같다'고 느꼈다. 내가 형인데도 오히려 의지하고 싶었다. 성장한 모습에 기분이 좋았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제는 박정민이라는 배우 없이 한국영화를 논할 수 있을까 할 정도였다. 어디서든 사랑 받고 좋아하는 배우가 된 박정민과 이렇게 연기하게 돼 기쁘다"며 "우리가 20대, 30대에 함께 연기했는데 40대에 또 같이 연기하게 된다면 어떨까 기대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의 이야기를 담은 추격 스릴러다. 지난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