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 조성희X송중기 재회
국내 최초 우주 배경 SF
TV, 게임, 웹툰 등 IP 확장 계획
올 여름 개봉 목표
송중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 사진=텐아시아DB
송중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초특급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승리호'의 투자배급사 (주)메리크리스마스가 홍콩 대기업 그룹의 계열사와 투자계약을 맺었다.

23일 영화 '승리호'의 메인 투자배급사인 메리크리스마스는 "홍콩에 법인을 둔 복합 대기업 홍환그룹의 계열사 '월드 유니버셜 컬쳐 리미티드'(WORLD UNIVERSAL CULTURE LIMITED)가 '승리호'에 대해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올 여름 개봉을 목표로 후반 작업중인 '승리호'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을 연출한 조성희 감독이 배우 송중기와 다시 만나 기대를 모으는 작품. 국내 최초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 영화로, 송중기 외에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주연을 맡은 올 여름 최고 기대작이다.

홍콩홍환그룹은 1990년초 설립되어 부동산 투자개발 사업을 시작으로 점차 다각적인 분야에 사업을 확장, 재정보증 서비스사업을 포함해 엔터테인먼트, 교육, 헬스 메디컬 케어 서비스, 관광 그리고 식음료 사업까지 발을 넓혔다. 또한 올 하반기 마무리 예정인 동구룡 반도 도시 재개발 사업에 몰두하고 있다.

'월드 유니버셜 컬쳐 리미티드'는 영화제작과 배급사업에 투자와 동시 자국내 연예기획과 음향사업도 겸하고 있다. '월드 유니버셜 컬쳐 리미티드'의 WU HUIMEI(한국명 오혜미)이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승리호'의 스토리가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우주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그간 다뤄진 SF 블록버스터 장르와는 다르게, 우주와 지구를 오가며 그려질 이야기가 기대된다"며 "주목받는 감독 중 한명인 조성희와 월드스타 송중기, 김태리 그리고 작년 남우조연상 수상을 통해 연기력을 검증받은 진선규, 수식이 필요 없는 배우 유해진까지 '승리호'를 위한 최고의 캐스팅"이라고 말했다.

또한 "IP 확장을 통해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승리호' 프로젝트는 단지 영화뿐 아니라 TV시리즈, 게임,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방법으로 관객들에게 선 보일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이번 투자는 '승리호' 작품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측면에서 기쁘다. 또 '승리호'가 영화로 시작되어 이후 웹툰, 드라마, 게임 등 다양한 컨텐츠로 확장되는 슈퍼 IP를 만들어 내겠다는 비전에 동참해 주었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승리호'는 작년 11월 크랭크업 하고 올 여름 개봉을 목표로 현재 후반 작업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