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의 해외 시상식 참석마다 통역을 담당해온 샤론 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영화 ‘기생충’의 해외 시상식 참석마다 통역을 담당해온 샤론 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수상자로 “parasite”가 호명 되는 순간마다 온몸에 전율이 일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감동적인 수상 소감으로 모두의 마음을 뜨겁게 했다. 이런 가운데 봉 감독의 통역을 맡아 맹활약한 샤론 최(최성재)에게도 전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의 주인공은 ‘기생충’이었다. ‘1917’을 비롯해 쟁쟁한 후보작들을 모두 제치고 당당하게 주요 부문에서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샤론 최는 ‘기생충’이 수상할 때마다 봉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통역했다. 봉 감독의 의도를 정확하게 살린 적절한 어휘력으로 ‘언어의 아바타’임을 입증했다. 특히 봉 감독 특유의 유머코드도 맛깔나게 전달하며 돌비극장을 가득채운 할리우드 배우 등 많은 영화인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미국 유력 매체 뉴욕타임스(NYT)는 ‘기생충’의 놀라운 성과를 전하면서 샤론 최를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NYT는 “샤론 최는 레드 카펫과 심야 TV에서 봉 감독의 연설과 인터뷰 내용을 영어로 번역했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모두 4차례 무대에 올랐다”며 “샤론 최의 차분한 존재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했다.

봉 감독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것처럼 샤론 최에게 제법 많은 팬이 생겼다. ‘기생충’이 아카데미 레이스를 펼치는 동안 샤론 최에게 팬덤이 형성됐고, 봉 감독과 더불어 많은 영화팬들의 그녀를 사랑하게 됐다. 전세계 네티즌들은 각종 SNS 등을 통해 “귀에 쏙쏙 들어오는 어휘력” “기억력도 미쳤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샤론 최는 지난해 5월 프랑스 칸 영화제부터 봉 감독의 통역을 맡았다. 그간 수많은 해외 영화제와 영화상 시상식에서 봉 감독과 함께하며 맛깔나는 통역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A.M.P.A.S.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A.M.P.A.S.
봉 감독 등 영화 관계자들에 따르면 샤론 최는 전문통역가는 아니다. 한국 국적으로 미국 대학을 나와 영화를 공부한 그는 최근 단편 영화를 연출한 신인감독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영화를 공부한 경험이 봉준호 감독의 의도를 살려 통역하는 것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도 있다.

앞서 샤론 최는 거장 이창동 감독의 통역을 맡았다고도 알려졌다. 샤론 최는 2018년 10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영화 ‘버닝’ 관련 행사에서 이 감독의 통역사로 나섰다. 당시 이 감독은 영화에 대한 질문에 긴 호흡으로 답했고, 샤론 최는 이를 하나도 놓치지 않고 막힘없이 통역해 눈길을 끌었다.

봉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샤론 최는 훌륭한 영화감독이기도 하다. 지금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그 내용이 정말 궁금하다”고도 말했다.

‘기생충’의 수상 레이스를 지켜 본 수많은 팬들은 이제 샤론 최가 선보일 영화를 기대하고 있다. 봉 감독이 ‘기생충’으로 새 역사를 쓸때까지, 그의 옆을 든든히 지켜준 샤론 최의 행보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