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정우, 디자이너 故앙드레 김 연기
배우 하정우, 디자이너 故앙드레 김 연기


한국 최초의 남성 디자이너 故앙드레 김의 삶이 영화화된다. ㈜판타지오픽쳐스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말 앙드레 김의 아들이자 현재 ㈜앙드레 김 아뜨리에의 대표이사인 김중도씨와 영화화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앙드레 김의 아들 김중도씨는 “돌아가신 아버지의 젊은 시절 모습이 지금의 젊은 관객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불러일으킬 수 있길 바란다”며 영화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고, 이에 ㈜판타지오픽쳐스는 ㈜앙드레 김 아뜨리에 측으로부터 앙드레 김의 상표 및 상호, 그의 디자인 등을 영화에 사용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를 부여 받아 제작을 진행 중이다. 영화 은 1960년대 앙드레 김이 남성 최초 여성복 디자이너로 이름을 알리던 시기를 다룬 작품으로 배우 하정우가 앙드레 김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 영화 은 2013년 하반기 개봉을 준비 중이다.

사진제공. 판타지오픽쳐스

글. 강성희 인턴기자 she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