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성유빈(왼쪽부터), 김희애, 김소혜와 임대형 감독이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성유빈(왼쪽부터), 김희애, 김소혜와 임대형 감독이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허스토리’로 뜨거운 울림을 선사했던 배우 김희애가 영화 ‘윤희에게’를 돌아왔다. 그는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 인물의 면밀한 내면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펼쳐낸다.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는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해 김희애와 모녀로 호흡을 맞췄다.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임대형 감독과 배우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이 참석했다.

‘윤희에게’는 첫사랑으로부터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가 딸과 함께 첫사랑의 추억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다. 지난달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선정돼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임 감독은 “스스로에게 ‘사랑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했고 거기에 답할 수 있는 영화를 찍고 싶었다”며 “국경, 인종 등의 벽을 사랑의 힘으로 깰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배우 김희애가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희애가 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희애는 편지로 인해 첫사랑의 기억을 떠올리게 되는 윤희 역을 맡았다. 아이돌그룹 아이오아이 출신인 김소혜는 엄마 윤희에게 온 편지를 읽고 비밀스러운 여행을 계획하는 딸 새봄을 연기했다.

김희애는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후루룩 읽었다.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엄마인 윤희 역할이라 짐작은 했지만 어떤 역할이든 참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작품 선택 기준을 묻자 김희애는 “대본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 나이에 주류로 연기하긴 어려움이 있지 않나. 기회를 주셔서 고맙게 하게 됐다”며 “우리 같은 여성 캐릭터가 전면으로 나서도 될 수 있다는, 선입견을 깨는 데 보탬이 되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기 생활과 미모를 계속 유지해 나갈 수 있는 비결에 대한 물음에는 “여러 가지가 있어 하나로 꼽긴 어렵다”며 웃었다. 김희애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같기도 한 문제인데, 일을 계속하는 것도 비결 중의 하나다. 뷰티에도 계속 신경 쓴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일상은 지루하고 단순하게 산다”며 “그런 날들이 모여져 (에너지가) 비축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처음 출연한 영화 ‘윤희에게’를 선보인 배우 김소혜. /조준원 기자 wizard333@
처음 출연한 영화 ‘윤희에게’를 선보인 배우 김소혜.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소혜는 “영화로 인사드리는 건 처음이라 떨리고 설렌다.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모녀로 호흡을 맞춘 김희애에 대해서는 “선배님과 같이 연기한다고 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촬영 하면서 많이 배웠다. 따뜻하신 분이다. 물론 우리 엄마도 많이 사랑하지만 (엄마 역인 김희애 선배도) 너무나 멋진 분”이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성유빈은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 역으로, 윤희 몰래 새봄과 함께 모녀의 여행을 돕는다. 성유빈은 “김소혜와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았는데 배우와의 호흡도, 감독님과의 호흡도 좋았다. 편한 분위기에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김소혜도 “성유빈과는 장난도 많이 치고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성유빈은 경수라는 캐릭터에 대해 “애 같아 보이지만 성숙한 면도 있는 아이”라며 “새봄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돼주고 싶다고 생각하며 촬영, 아니 여행을 했다”고 말했다.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 역을 맡은 배우 성유빈. /조준원 기자 wizard333@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 역을 맡은 배우 성유빈.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윤희와 새봄이 여행을 떠난 곳은 설원이 펼쳐지는 일본의 한 마을. 그곳에는 윤희의 오랜 친구가 살고 있다. 임 감독은 “(한국과 일본이) 남성 중심적인 사회 질서가 확립된 두 나라라고 생각했다. ‘82년생 김지영’이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고, 우에노 치즈코의 ‘여성 혐오를 혐오한다’가 한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되는 일이 우연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전 세계적으로 페미니즘 이슈가 있는데 동아시아 지역의 여성들이 연대하고 사랑하는 모습을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김희애는 성소수자의 문제도 생각하게 하는 이 영화에 대해 “하나의 작은 소재로 느꼈다”며 “소재의 압박은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딸과 여행을 가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장르를 멜로라고 했지만 나는 이 영화가 딸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내용의 잔잔한 다큐멘터리 같다. 무공해 같은 신선함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겉으로 완벽해보이지 않아도 행복한 가족이다. 가족간의 배려와 사랑을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윤희에게’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