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PMC: 더 벙커’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 더 벙커’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Private Military Company)는 국적도 명예도 없는, 전쟁도 비즈니스라고 여기는 민간인들로 구성된 글로벌 군사기업이다. 그들은 오로지 돈을 위해 싸운다.

PMC의 핵심 팀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은 미국 CIA의 의뢰로 거액의 프로젝트를 맡게 된다. 작전을 위해 출발하던 찰나, 출산이 임박한 아내에게서 “못 올 거 알아…아이가 나올 것 같아서…”라는 전화를 받지만, 늘 그랬듯 ‘작전’이 먼저다. 에이헵은 잠시 주춤했지만, 이내 마음을 다잡고 전진한다.

작전 장소인 비무장지대(DMZ) 지하 30m 벙커에는 약속된 타깃이 아니라 북한의 최고 지도자 ‘킹’이 있었다. 에이헵은 어마어마한 현상금이 걸린 킹을 잡기 위해 작전을 변경하고 12명의 팀원과 함께 그를 납치한다. 총격 중에 팀원 한 명이 부상 당한다. 구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지만 에이헵은 작전상의 이유로 그를 외면한다.

‘PMC: 더 벙커’ 하정우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 더 벙커’ 하정우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작전이 성공하는 듯했으나 또 다른 군사기업(PMC)의 기습과 미국 CIA의 폭격이 이어진다. 에이헵과 블랙리지드 팀은 뒤늦게 함정에 빠졌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벙커 안 컨트롤 타워…부상 당한 에이헵을 둘러싼 비밀이 벗겨지기 시작한다. 위기에 빠진 에이헵은 ‘킹’과 함께 있다가 지하에 남겨진 북한 최고의 엘리트 의사 윤지의에게 도움을 청한다.

생존을 위한 분투가 시작되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극적인 상황들이 펼쳐진다. 하정우는 영화 ‘더 테러 라이브’와 ‘터널’에서처럼 제한된 공간에서 몰입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쫄깃한 재미를 선사한다.

극의 배경이 밀폐된 공간이라는 것만으로 긴장감이 형성된다. 긴박한 상황을 모면하려고 애쓰는 하정우의 모습이 익숙해 진부한 듯하지만, 이미 ‘더 테러 라이브’를 통해 호흡을 맞춘 김병우 감독과 하정우의 시너지가 영화의 극적인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하정우는 모든 대사를 영어로 소화한다. 이선균과의 대화, 욕 등을 제외하고는 대사의 80% 정도가 영어다. 대다수의 외국 배우들이 출연하기에 총격 장면 등이 이어질 때면 마치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하다.

‘PMC: 더 벙커’ 이선균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 더 벙커’ 이선균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이선균도 분투한다. 직접 POV캠(1인칭 앵글)을 들고 마치 유튜브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말하고, 달리고, 구른다. 하지만 초반 대사 대부분이 배경 음악에 묻혀 아쉬움이 남는다.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 입힌 웅장한 소리들이 제 역할을 하지만, 배우의 목소리를 가렸다.

‘PMC: 더 벙커’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 더 벙커’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마치 게임을 연상하게 하는 전투 액션 장면이 압권이다. 극 중 블랙리저드 팀원들의 헬멧에 POV 캠을 장착해, 대치 상황이 컨트롤 타워 모니터에 중계된다. 달리고, 넘어지고, 총을 쏘는 장면이 팀원들의 시점에서 관객들에게 생생하게 보여진다. 한국 액션 영화에서는 보기 드문 연출로, 새로운 영화적 쾌감을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게임을 즐기지 않는 관객들에게는 흔들리고 어지러운 장면이 다소 불편할 수 있다.

익숙함과 새로움 사이에 있는 작품이다. 과감한 시도는 낯설고 불편할 수 있다. 이를 미리 알고 보면 피로도는 덜 할지도 모른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