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유아인,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과 이제훈 측은 영화 ‘사냥의 시간’ 출연설을 부인했다. 박정민은 출연을 인정했고, 안재홍은 검토 중인 상황이다.

유아인 측과 이제훈 측은 28일 텐아시아에 “‘사냥의 시간’에 출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정민 측은 “출연을 결정하고 현재 세부사항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고, 안재홍 측은 “제안을 받은 작품이다.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사냥의 시간’은 근 미래를 배경으로 거액의 돈을 훔친 세 젊은 남자와 그를 쫓는 악당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파수꾼’ 윤성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